Home    월간농경과원예    현장포커스
농경과원예(주) - 현장포커스
[농원포커스] 영농형 태양광 - 작물농사와 전기농사 이모작 ~영농형 태양광 ‘트래커

태양광 이모작은 논, 밭, 과수원 등 농지 위에 태양광 발전 시스템을 설치한 후 태양광 발전설비 아래의 농지에서는 기존대로 농업경영을 하고, 농지 위의 태양광 발전설비에서는 발전을 하는 첨단 하이브리드 미래 에너지농법이다. 작물농사와 전기농사를 병행한다는 의미에서 사실상 ‘이모작’이라는 표현이 가능하다.
빛을 계속 쏘여도 더 이상 광합성 속도가 증가하지 않는 식물의 광합성 한계점인 ‘광포화점’을 초과하는 태양광, 즉 농사를 짓고 남는 햇빛을 전기 발전에 이용하는 셈이다.


“800평에서 매월 300만원씩 통장에 찍혀요”
전남 순천 승주읍 월계리에서 수도작과 보리, 콩을 재배하는 김효섭 씨는 100kW급 설치용량으로 전기를 생산하여 판매하고 있다. (주)파루에서 개발·보급하는 우리 농촌환경에 최적화된 영농형 태양광 양축트래커를 설치하였다.
그는 과거 송아지 번식을 하다가 한우값 폭락,양파를 심었다가 양파값 폭락으로 된서리를 맞았다. 이후에 그는 손실을 최소화하고 안정적인 소득을 얻을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다가 영농형 태양광 양축트래커를 선택한 경우다.
김효섭 씨는 “단일 기둥 형태로 농지에서의 농기계 활용성이 높고, 태양광 추적장치가 있어서 모듈이 자동으로 햇빛을 정면으로 따라 다니며 발전효율을 높여줍니다. 800평에서 800여만원의 소득을 올리다가 지금은 추가로 매월 300만원씩 통장에 찍혀서 연 4,400만원 수준으로 올랐습니다”라며 미소 짓는다.
이처럼 (주)파루의 양축트래커는 단일 기둥 형태이며 높이도 높아 대형 농기계도 자유자재로 이동할 수 있으며, 기둥부 간섭으로 인해 농기계를 활용하지 못하는 구간이 거의 없을 정도이다. 구조의 특성상 고정식 대비 설치면적을 8% 이상 줄일 수 있어 투자비를 절감할 수 있다고. 한편 고정식은 모듈 그림자가 다른 모듈을 가리는 것을 막기 위해 모듈 간의 간격을 넓게 유지해야 해 농지 효율이 떨어지고 다수의 지지대로 설치하는 구조라서 대형 농기계가 지나다니기 불편한 단점이 있어 왔다.


태양을 따라 움직이는 최첨단 태양광 트래커
(주)파루 영농형 태양광 트래커는 태양을 따라 고개를 돌리는 해바라기처럼 태양광 모듈이 상하좌우로 움직이면서 태양의 위치를 따라 이동하는 최첨단 양축추적식 시스템이다. 실시간 추적방식의 광센서가 실시간으로 태양의 위치를 추적하여 태양광 모듈이 발전량을 극대화하는 최적의 일사각을 유지시켜주기 때문에 일반 고정식 대비 발전효율이 30% 이상이나 높다.
태양광 위치에 따라 모듈이 이동하면서 방위각은 변하고, 일사각은 일정한 수준으로 유지되기 때문에 그늘이 적어 농지 활용을 극대화할 수 있는 것도 고정식 시스템 대비 추적식이 갖는 장점이다.

미국의 추적식 최대 태양광 프로젝트에 참여한 (주)파루의 글로벌 태양광 기술
영농형 태양광 발전 사업은 농업인, 어업인, 축산인이 거주지 인근 유휴 부지를 활용해 태양광 발전설비를 구축하는 사업으로 다양한 정부지원 정책이 추진되고 있다. 농업인의 농외소득 증대와 신재생 에너지 보급 확대에 기여하고, 미래 농촌의 새로운 수익모델로 새롭게 주목받고 있다.
미국의 추적식 최대 태양광 프로젝트에 참여한 글로벌 태양광 기술을 갖춘 코스닥 등록기업인 (주)파루는 영농형 태양광 트래커를 2017년 11월에 국내에 처음 출시했지만, 영농형 태양광 분야 선진국인 일본에는 그 이전인 2016년 도부터 수출해 왔다. 일본과 유럽은 태양광 이모작이 발달했는데 특히 일본의 경우는 지난 2013년 4월부터 농지에 태양광 설비를 설치할 수 있도록 관련 농지법을 완화하면서 일본 전역에 태양광 이모작이 보급되기 시작했다.



우리나라의 경우 신재생 발전시설의 이격거리를 제한하는 조례·규칙을 가지고 있는 지자체가 대부분이다. 국내에도 농촌 태양광 사업이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적극적인 농지법 개정이 필요하다. 현행법 상 농업진흥지역 내에는 자가용 태양광 발전시설은 허용되지만 상업용 발전시설은 입지가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농업진흥지역은 절대농지를 뜻하는 농업진흥구역과 진흥구역의 오염을 막기 위해 지정하는 농업보호구역으로 나뉜다.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지난 2013년 말 농업인 소득 증대와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위해 농업진흥구역 내에 태양광시설 설치를 허용하는 내용의 ‘농지법 시행령 및 시행규칙 개정안’을 개정·공포했지만, 2년 간 한시적인 허용이었다. 현재 진행 중인 농촌 태양광 실증사업들도 모두 한시적으로 농지 전용 허가를 받아 진행되고 있다.
염해 피해 간척농지, 태양광발전단지 조성 가능
그동안 농업진흥구역의 농지는 태양광발전 시설을 설치할 수가 없었다. 그러나 지난 2019년 7월 1일 농지법 개정으로 염해 피해 간척농지를 중심으로 한 태양광발전단지 조성이 가능해졌다. 간척지는 염분 농도가 높아 작물생육이 저하되어 농업소득이 낮아져 농작물의 생산용도로는 사용이 어려운 농지이다. 그래서 해당 농업인들에게 대체수익원이 절실한 상태였다.
염해농지에 대한 태양광발전사업은 염도가 높아 농사를 짓기 힘든 토지에 한해 태양광발전을 허용하는 것으로 농가의 수입을 늘리고 태양광발전도 확대하겠다는 전략이다. 이에 농림축산식품부는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에 따라 2030년까지 농촌지역의 염해간척지, 유휴농지 등 비우량 농지를 중심으로 태양광 10GW를 보급할 계획이다.
현재 우리나라의 염해농지는 서산간척농지(AB) 111km², 대호간척농지 33.5km², 남포간척농지 4.5km² 등 총 149km² 규모로 파악되고 있다. 이는 여의도 면적의 약 50배, 서울시 면적(605km²)의 약 1/4에 해당하는 규모로서 총 11GW의 태양광발전소를 지을 수 있다.

영농형 태양광 도입해 농촌의 새 활로 모색해야
농촌은 도시보다 더 빠르게 고령화되고 있다. 일손은 부족하고, 쌀의 수익성은 떨어지고, 안정적인 농가 소득을 기대하기 어렵다. 농촌을 보호하고 지속가능한 농업을 이어가기 위해선 농촌의 새 활로 모색이 시급하다.
농지는 특성상 마을에서 가깝고 일조량이 풍부하기 때문에 태양광 발전소가 들어서기에 최적의 장소이다. 국토의 70%가 산지여서 대규모 신재생에너지 발전설비가 들어설 땅이 부족한 우리나라에서는 특히 태양광 이모작 사업 활성화를 통해 농촌과 도시, 노인과 청년 등 모두가 상생하는 방안을 모색해야 할 것이다.
또한 농업부문의 최대 숙원인 ‘농가소득 5천만원’ 시대를 여는 데에도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해 본다.

▣본 홈페이지에서는 농경과원예지에 수록되는 월간 기사는 전체 또는 일부만 공개합니다.
농경과원예 기사전문은 전자잡지 모아진(www.moazine.com)에서도 만나실 수 있습니다 CLICK!

[Copyright ⓒ 농경과원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11/08 10:14:58

다음글 [농원포커스] (사)한국배연합회 - 국산 배로 ‘건강 .. 관리자,19.11.08
- [농원포커스] 영농형 태양광 - 작물농사와 전기농사 .. 관리자,19.11.08
이전글 [농원포커스] 안동센터 ‘2019년 과수 시범사업 현장.. 관리자,19.1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