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월간농경과원예    이달의특집
농경과원예(주) - 이달의특집
[특집] 2019 농업기술박람회 - 대한민국 100년을 살린 농업,100년의 가치를 더하다



3.1 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농업의 힘으로 성장해 온 우리나라의 100년을 돌아보는 뜻깊은 자리가 마련되었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 이하 농진청)은 지난 6월 19일부터 22일까지 나흘간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센터, 양재)에서 ‘농업기술 100년의 미래를 열다!’라는 주제로 ‘2019 농업기술박람회’를 열었다.

올해 3회를 맞이한 이번 박람회는 농진청이 주최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농수산대학교, 각 도농업기술원, 농업기술실용화재단, 농협중앙회 등 20여개 기관이 참여하며, 해가 거듭될수록 농업인과 도시민 등 참관객이 증가하고 있어 국내 최대의 농업기술 종합행사로 발돋움하고 있다.

이번 박람회는 100년의 성과를 중심으로 농업의 미래 가치에 국민이 공감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미래를 설계할 수 있는 특별 전시와 스마트 농업기술 프로그램은 이번 행사의 백미로 꼽혔다. 주제관에서 볼 수 있는 ‘우리 농업 100년 특별 전시’는 농업 기술의 가치에 국민의 공감을 이끌어 내고자 마련됐다. ‘농업인의 항일투쟁’, ‘우리나라 농업 발전을 이끈 농업 성과’, 기술 발전으로 달라진 ‘음식 문화’, 씨앗 할아버지 ‘우장춘 박사’ 등 흥미로운 내용이 가득했다. ‘미래를 여는 스마트 농업기술’은 미래 100년 농업 발전의 핵심기술인 ‘스마트 농업기술’을 살펴볼 수 있도록 초정밀 접목로봇, 드론을 활용한 농작물 재배기술, 생육측정을 위한 다양한 센터, 기상재해 조기경보 서비스 등이 전시되어 있다. 이외에도 농업·농촌의 미래 성장 가능성을 엿볼 수 있는 ‘미래 자산 우리 품종과 농촌경관’, ‘밀레니얼農’과 미래 100년을 준비하기 위한 분야별 전문가들의 ‘농업 혁신 방안 토론’ 등도 진행되었다.

 

◎ 강원도농업기술원

- 아스파러거스, 차세대 전략 수출작물로 집중 육성

강원도 양구군을 중심으로 춘천, 화천이 참여하고 있는 강원도산 아스파라거스의 일본 수출은 2015년도에 선박으로 3톤을 본격 수출하여 2016년 11톤, 2018년도 18.6톤으로 매년 수출 물량이 증가하고 있다. 또한 일본 시장에서 규격, 신선도 측면에서 호평을 받고 있어 파프리카에 이어 차세대 전략 수출작물로 집중 육성하고 있다. 그동안 도농업기술원에서는 적품종 선발, 재배단지 조성을 위한 종묘 공급, 품질 향상을 위한 재배기술 확립 등 기술을 개발하였다. 특히 금년부터는 농촌진흥청과 공동으로 아스파라거스 수출단지의 고품질 생산 지원을 위한 집중 컨설팅사업을 추진하여 농가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재배부터 포장, 수출까지 전 과정에 걸친 전문가 컨설팅을 추진하고 있다.

<기사중략>

◎ 충남농업기술원

- 수출 유망·내수용 우수 백합 5종 선발

충남농업기술원 화훼연구소는 백합 우수 육성계통 평가회를 개최하고, 총 5종을 우수계통으로 선발했다. 이번 평가회에서는 총 30종의 백합 품종 중 수출 유망 2종과 내수용 3종 등 5종을 우수 육성계통으로 최종 선발했다.

수출 유망 우수계통으로 선발된 백합은 오리엔탈 백합과 트럼펫 백합을 종간 교배한 ‘오티(OT)15-6호(백색+분홍)’와 ‘오티(OT)16-2호(백색+적색)’로 꽃이 크고 생육이 왕성하며, 고온 및 저온 등 환경 적응성이 높아 구근 생산 및 절화 재배가 쉬운 것이 특징이다. 또한 화색이 선명하고 나팔 및 사발 모양의 안정된 꽃 모양을 하고 있어 평가자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내수용으로 선발된 ‘티(T)15-2호(백색+노랑)’, ‘티(T)15-5호(노랑)’, ‘티(T)16-1호(살구색)’는 꽃이 작은 소형화로 꽃바구니 등에 국화, 장미 등 다른 화종과 함께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발한 트럼펫 백합이다. 꽃 모양은 나팔 모양이며, 꽃봉오리 색깔은 착색이 잘 돼 관상 가치가 높다. 또한 줄기가 강하고 잎이 작아 밀식 재배가 가능한 장점도 가지고 있다.

 

◎ 경기도농업기술원

- 생산성 우수한 접목선인장 신품종 개발

경기도농업기술원은 증식력이 우수한 접목선인장 아스트로피튬 신품종 ‘스노우젬(Snow Gem)’과 ‘그린젬(Green Gem)’을 개발했다. 아스트로피튬은 다른 선인장에 비해 가시가 적고 독특한 외관을 가지고 있는 선인장이다. 하지만 자라는 속도가 매우 느리고 자구(새끼선인장)가 잘 생성되지 않아 증식이 어렵다는 문제점이 있다. 도농업기술원은 이런 문제점을 보완하고 농가의 소득 증대를 모색하기 위해 신품종 연구를 2010년에 시작해 지난해 국내 최초로 ‘스노우볼’을 개발한 데 이어, 올해는 ‘스노우젬’과 ‘그린젬’ 2개의 신품종을 육성하는 성과를 이뤘냈다. ‘스노우젬’은 녹색 몸체에 흰털이 고르게 분포된 품종으로 볕이 흩뿌려진 듯한 화려한 외관이 특징이다. ‘그린젬’은 녹색의 몸체에 가시 자리에만 연갈색의 털이 형성돼 단정한 외관이 특징인 품종으로 기존에 유통되는 품종들 보다 자구발생력이 적게는 7배 많게는 20배 이상 증가해 생산성이 높다.

▣본 홈페이지에서는 농경과원예지에 수록되는 월간 기사는 전체 또는 일부만 공개합니다.
농경과원예 기사전문은 전자잡지 모아진(www.moazine.com)에서도 만나실 수 있습니다 CLICK!

[Copyright ⓒ 농경과원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07/10 13:41:44

다음글 [특집] 밭농업 농기계 열전 - 밭농업 기계화 75% 달성.. 관리자,19.07.10
- [특집] 2019 농업기술박람회 - 대한민국 100년을 살린.. 관리자,19.07.10
이전글 [특집] 농경지 잡초방제 기술 - 농경지 현장의 필수기.. 관리자,19.06.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