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생생농업뉴스    생생농업뉴스
농경과원예(주) - 최신농업뉴스
높은 온도에서도 붉은색 잘 나오는 상추 품종 나와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색과 수량, 기능성이 우수한 새 상추 품종 ‘진미적치마’를 육성하고 현장에 소개하는 평가회를 연다.
상추 재배 농가에서는 여름철 생리 장해가 적고, 꽃이 늦게 피며, 잎이 두꺼우면서도 붉은색 발현이 안정된 품종을 선호한다. ‘진미적치마’는 높은 온도에서도 꽃이 늦게 펴서 오랫동안 수확할 수 있고, 이름처럼 붉은색이 잘 나오는 품종이다.
주당 64매 정도의 잎을 수확할 만큼 수량이 많고, 주당 무게는 평균 415g으로(시중에서 판매 중인 상추 평균 380g) 잎 1장 무게가 평균 6.5g에 이른다. 
농업인 입장에서는 전체 수량도 중요하지만 잎 한 장의 무게가 많이 나가는 품종을 좋아한다. 
맛은 단맛, 쓴맛이 많이 나고 아삭아삭한 식감이 있어 젊은 소비자층이 선호할 것으로 예상한다.
특히, 기능성 성분인 BSL(락토신) 함량이 30.92ug/g으로, 시중의 적치마 상추보다 1.8배 정도 높다. 락토신은 숙면을 유도하는 성분이다.
이번 신품종 평가회에서는 ‘진미적치마’ 외에도 지난해 육성해 좋은 평가를 받는 ‘매혹흑치마’와 꽃이 늦게 피고 수량이 많은 ‘원교11-29’ 등 상추 6품종, 9계통을 함께 선보인다.
 행사는 24일부터 26일까지 경기, 충북, 충남, 전북, 경남, 제주, 6개 지역에서 열린다.
 농촌진흥청은 지역 적응성을 비교 검토한 뒤, 주 생산단지 농업인의 반응을 반영, 종묘회사를 통해 새 품종을 보급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채소과 허윤찬 과장은 “새로 육성한 ‘진미적치마’가 여름철 시설 재배에서 붉은색 발현에 문제를 겪고 있는 상추 재배 농가에 다소나마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본 홈페이지에서는 농경과원예지에 수록되는 월간 기사는 전체 또는 일부만 공개합니다.
농경과원예 기사전문은 전자잡지 모아진(www.moazine.com)에서도 만나실 수 있습니다 CLICK!

[Copyright ⓒ 농경과원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04/24 12:30:14

다음글 농경과원예 유튜브영상 현장기사 서비스 관리자,19.04.24
- 높은 온도에서도 붉은색 잘 나오는 상추 품종 나와 관리자,19.04.24
이전글 식품 영양․기능성분 더 신속 정확하게 제공한다 관리자,19.04.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