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생생농업뉴스    생생농업뉴스
농경과원예(주) - 최신농업뉴스
어린 감귤 나무, 포트에서 키운 후 옮겨 심으세요

- 포트 재배하면 잔뿌리 발생량 많아 생육 좋아져 -

 

농촌진흥청(청장 이양호)은 감귤 묘목을 새롭게 심을 때 어린 나무를 포트에서 2년~3년간 재배하면 잔뿌리가 많아져 잘 자라기 때문에 포트 재배 후 본밭에 옮겨 심을 것을 제안했다.

최근 새로운 감귤 품종으로 전환하는 농가가 늘고 있지만, 경험이 적은 농가일수록 초기에 나무가 안정적으로 자라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럴 때 어린 나무의 뿌리가 충분히 자라주면 나무도 잘 자라고 관리도 보다 쉬워진다.

농촌진흥청은 기존의 재배법인 어린 나무를 토양에 직접 심을 때와 어린 나무를 부직포 포트(60L~78L)에 자라게 한 후 뿌리의 양을 비교, 조사했다.

지금까지는 1년~2년생의 어린 나무를 구입한 뒤 바로 과수원에 심었는데, 이 경우 잔뿌리가 적고 곧은 뿌리(직근) 발생이 많았다.

묘목 구입 후 2년~3년간 포트에서 키운 뒤 잔뿌리의 양을 조사한 결과, 토양에 직접 심은 나무의 2배가량 많았다.

잔뿌리 발생이 많으면 양분을 잘 흡수하고, 건조 피해가 적어 나무도 잘 자라 과일의 신맛이 빨리 감소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포트에 심을 때 사용하는 흙은 일반 과수원의 토양을 그대로 이용할 수 있으며, 토양이 딱딱할 경우에는 잘 부숙한 퇴비를 섞어 사용하면 된다.

포트에서 키운 나무는 3월~4월 초순경 봄순이 발생하기 전에 본밭에 옮겨 심는다.

옮겨심기 전 본밭에 구덩이를 파고, 포트 밑바닥을 칼로 도려낸 뒤 구덩이에 그대로 넣는다. 이때 가지가 없거나 낮은 쪽이 남쪽을 향하게 한다.

구덩이에 들어있는 포트의 둘레를 칼로 완전히 없앤 뒤 빈 공간을 흙으로 덮어주면 뿌리 손상 없이 포트에서 키운 나무를 본밭에 옮겨 심을 수 있다.

이처럼 어린 나무를 포트 재배하면 과수원 관리 시간이 절약돼 노동력을 줄일 수 있으며, 잔뿌리가 많아 토양에 바로 심은 나무보다 생육이 빠르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감귤연구소 한승갑 농업연구사는 “포트 재배 후 아주심기를 하면 뿌리의 양이 늘고 노동력은 줄일 수 있으며, 품질도 좋아진다. 또한, 재배와 경영상 유리하기 때문에 농가에서는 이를 염두에 두고 영농 계획을 세우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문의] 농촌진흥청 감귤연구소장 최영훈, 감귤연구소 한승갑 064-730-4172

▣본 홈페이지에서는 농경과원예지에 수록되는 월간 기사는 전체 또는 일부만 공개합니다.
농경과원예 기사전문은 전자잡지 모아진(www.moazine.com)에서도 만나실 수 있습니다 CLICK!

[Copyright ⓒ 농경과원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6/03/14 12:38:53

다음글 올 한해! 딸기 농사 시작은 지금부터..- 어미모 아주.. 관리자,16.03.14
- 어린 감귤 나무, 포트에서 키운 후 옮겨 심으세요 관리자,16.03.14
이전글 친환경 운반차 전문기업 동광테크 임경주,15.06.01